default_setNet1_2

환경부, 설 연휴 미세먼지 ‘보통’…야외 활동 지장없다

기사승인 2018.02.13  16:57:42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설 연휴 기간 동안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야외 활동에 무리가 없는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13일 밝혔다.

다만 연휴 전날인 14일은 대기정체 후 서풍계열 바람을 타고 국외 미세먼지가 일부 유입될 가능성이 있으며, 일부 남부지역은 15일 오전까지 영향권에 들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연휴 이튿날인 16일부터는 대기흐름이 대부분 원활하나, 17일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다소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과 강릉 지역 역시 연휴기간 동안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강원영서 지역은 태백산맥 등의 지형적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고했다.

장임석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우리나라 주변지역 미세먼지 농도와 기상조건은 변동성이 있어 연휴 기간 실제 미세먼지 농도는 이번 전망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하루에 4번 발표하는 미세먼지 최신 예보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