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어땠을까] 대통령 지지율과 지방선거 결과는?

기사승인 2018.01.10  15:28:58

공유
default_news_ad1
대통령 지지율과 여당 광역단체장 당선자 수 사이에 정비례 관계 있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제7회 지방선거가 5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일반적으로 대통령 임기 초반에 열리는 지선은 여당(與黨)이 유리한 선거로 꼽히는 까닭에, 6·13 지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압승(壓勝)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故 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지지율을 이어나가고 있다. 대통령 지지율이 지선 결과와 유관(有關)하다는 가설이 사실이라면, 6·13 지선 결과도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하다.

그렇다면 역사적으로 대통령 지지율과 지선은 얼마나 밀접한 연관을 갖고 있었을까. <시사오늘>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의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대통령 지지율과 지선 결과 사이의 관련성을 추적해 봤다. (이하 대통령 지지율은 모두 <한국갤럽> 기준) 

   
▲ 그래프를 통해, 집권 연차나 사회적 분위기보다는 대통령 지지율과 지방선거 결과의 상관관계가 더 높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시사오늘/데이터=한국갤럽 제공

제1회 지방선거는 김영삼 대통령(YS) 재임 3년차였던 1995년 6월 27일에 실시됐다. 당시 YS는 한진중공업 컨테이너선 화재 사고, 성수대교 붕괴, 대구 지하철 공사장 가스폭발 참사 등 각종 사건사고로 지지율이 폭락한 상황이었다. 이 시기 YS의 지지율은 28%로, 이미 부정평가(41%)가 긍정평가를 넘어서 있었다.

제1회 지방선거 결과도 이런 추세가 반영됐다. 여당이던 민주자유당은 13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5개를 얻는 데 그쳤다. 제2당이던 민주당은 4곳을 가져갔으며, 제3당 자유민주연합도 4곳에서 당선자를 내며 돌풍을 일으켰다.

제2회 지방선거는 김대중 대통령(DJ) 취임 1년차인 1998년 6월 4일에 치러졌다. 취임 1년차인 만큼, 지지율도 62%에 달했다. 덕분에 선거 결과도 좋았다. 여당이던 새정치국민회의는 16개 광역단체장 중 6개를, 여당과 연대 체제를 구축했던 자유민주연합은 4개를 차지했다. 제1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이 승리한 곳은 6개 지역 뿐이었다.

반면 김대중 정부 5년차(2002년 6월 13일)에 열린 제3회 지방선거에서는 제1야당이던 한나라당이 압승을 거뒀다. 한나라당은 16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11개를 석권하면서 각각 4곳, 1곳에서 승리한 새천년민주당과 자유민주연합을 압도하는 성과를 거뒀다. 당시 DJ는 부정평가(53%)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26%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었다.

제4회 지방선거는 노무현 정부 3년차인 2006년 5월 31일에 치러졌다. 집권 1년차부터 유례없는 지지율 폭락을 맞았던 노무현 대통령은 이 시기에도 34%의 지지율로 ‘저공비행’을 하고 있었다. 그 결과, 여당이던 열린우리당은 광역단체장 12개를 얻은 한나라당은 물론, 2곳에서 승리한 민주당보다도 적은 1석을 얻는 데 그치며 충격적인 완패를 당했다.

제5회 지방선거는 2010년 6월 2일, 이명박 정부 3년차에 열렸다. 취임 2년 만에 미국산 쇠고기 수입 강행과 용산 참사,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등으로 폭락했던 이명박 대통령 지지율은 천안함 피격사건을 계기로 조금씩 반등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49%까지 지지율을 회복하는 데 성공한다.

이런 흐름을 반영한 듯, 2010년 지선에서는 역대 최고의 접전이 펼쳐졌다. 출구조사 상 광역단체장 16곳 중 5곳이 경합 지역으로 나타났을 정도다. 결과도 박빙이었다. 민주당이 16곳 중 7곳을 얻으며 1위를 차지했으나, 한나라당도 6곳에서 이겨 ‘체면치레’는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자유선진당도 1석을 얻었으며, 무소속 당선자도 2곳에서 배출됐다.

박근혜 정부 2년차에 치러진 제6회 지방선거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50일 만에 열렸다. 민심이 여당을 심판할 수밖에 없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당시에도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은 50%를 유지하고 있었고, 이는 선거 결과로 연결됐다. 제1야당 새정치민주연합이 광역단체장 9곳을 가져갔으나, 새누리당도 8곳에서 승리를 거둔 것이다. 집권 연차나 사회적 분위기보다는, 대통령 지지율과 지선 결과의 상관관계가 더 높음이 입증된 셈이다.

정진호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