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EB 하나은행, 해외송금서비스 '1Q Transfer' 38개 국가로 확대

기사승인 2017.09.10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현정 기자)

   
▲ KEB하나은행은 오는 11일부터 '1Q Transfer' 서비스 지역을 총 38개 국가로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오는 11일부터 '1Q Transfer' 서비스 지역을 총 38개 국가로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1Q Transfer는 송금 수취인의 거래 은행, 계좌번호 등을 몰라도 휴대폰 번호만으로 간편하게 송금하는 방식으로, 송금 도착 문자를 받은  수취인은 본인이 원하는 수취방법을 선택해 송금액을 수령할 수 있는 최신 핀테크형 해외송금서비스다.

KEB하나은행은 지난해 필리핀을 시작으로 16개국으로 1Q Transfer의 서비스 지역 확대한 바 있다. 이번에는 일본, 스리랑카, 베트남, 말레이시아, 몽골, 나이지리아, 우크라이나, 브라질, 태국, 페루, 멕시코, 칠레, 터키 등 22개국을 추가해 전세계 총 38개국에서 서비스된다.

1Q Transfer의 건당 송금수수료는 송금액이 미화 500불 상당액 이하인 경우 5000원, 미화 500불 상당액 초과인 경우에는 7000원이며, 기존 송금방식과 달리 송금인이 송금시점에 수취인이 얼마를 받을 수 있는지 현지통화로 송금액을 바로 확정해 송금할 수 있다.

특히 1회 최대 송금액은 미화 기준 1만불로, 개인간 증여성송금, 유학생·해외체재자송금 및 외국인 근로자의 급여송금 등도 가능하다.

KEB 하나은행 미래금융사업부 관계자는 “이번에 22개국이 추가되면서 총 38개국까지 확대된 1Q Transfer의 서비스 지역을 연말까지 총 80개국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며 “대한민국 최고 외국환거래 전문은행으로서의 축적된 역량과 혁신적 핀테크 기술로 손님 편익 증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