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상선, 美 AgTC 선정 ‘2018 우수 선사상’ 수상

기사승인 2018.06.21  12:52:06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지난 13일 미국 타코마에서 개최된 AgTC 연례행사에서 현대상선 관계자(Jane Wisdom, Betsy Miller)와 Hamburg Süd 및 OOCL 관계자(왼쪽부터)가 ‘2018 우수 선사상’ 수상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지난 13일 미국 타코마에서 개최된 美 농업운송연합(Agriculture Transportation Coalition, AgTC) 연례행사에서 OOCL, Hamburg Süd와 함께 ‘2018 우수 선사상(2018 Ocean Carrier Performance Awards)’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AgTC는 1987년 설립된 미국 내 최대 규모의 농업·임업 수출업자 모임이다. 매년 400명 이상의 업계종사자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정기 모임을 통해 미국 수출 및 해상운송에 관한 주요 사안을 논의한다.

AgTC는 2007년부터 회원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전 세계 선사 중 우수 선사를 매년 선정해 왔다. 선정 기준은 운항 정시성, 안정적 예약 시스템, 내륙운송과의 연계성, 터미널 서비스 만족도, 선하 증권 등 문서의 정확성 및 효율성, 문제 해결 속도와 대처 능력 등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현대상선의 서비스 품질 우수성과 안정성, 그리고 화주들의 신뢰 확보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지속적으로 화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범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