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살충제 계란의 책임자로 LG화학 자회사 팜한농 피소

기사승인 2017.09.08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소하 의원, "허위 안내로 농가에 판매"…고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지난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윤소하 의원(오른쪽 두번째)과 농축산단체 관계자들이 '팜한농 고발' 기자회견을 열었다. ⓒ 뉴시스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농축산단체가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 LG화학 자회사인 팜한농을 고발했다.

윤소하 의원과 대한양계협회, 농민의 길(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한국가톨릭농민회,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은 지난 5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비펜트린’이 함유된 팜한농의 ‘와구프리’에 대한 불법 영업 의혹을 제기하고 살충제 계란의 책임자로 팜한농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7일 대한양계협회등 양계농가는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는 동안에도 살충제 제조사와 지자체는 현실적 책임을 전혀 지지 않았다는 것이 윤소하 의원 측의 주장이다.

기자회견에서 윤소하 의원은 “2016년 10월 친환경농축산물 및 유기식품등의 인증에 관한 세부 실시요령 고시에서 유기합성농약 성분이 함유된 동물용 의약외품에 대한 사용금지 규정 이후에도 팜한농은 농가들을 상대로 판촉활동을 벌여왔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 27일 ‘친환경농축산물 및 유기식품 등의 인증에 관한 세부실시 요령(고시)’ 개정으로 유기합성농약 성분이 함유된 동물용 의약외품 등의 자재는 축사 및 축사의 주변에 사용이 금지된 바 있다.

윤의원은 또 “고시 개정 이후에도 지자체들은 별도의 사실 확인 없이 국비와 도비를 투입해 진드기 방제약품 지원사업으로 ‘와구프리’를 친환경 농가에 보급해 팜한농과 함께 이번 살충제 계란 사태의 단초를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지자체가 구매해 보급한 와구프리를 비롯, 3개 제품의 판매액은 전체 살충제의 70%에 이르는 550억원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소하 의원과 농축산단체는 살충제 계란의 주범으로 정부와 팜한농을 추궁하며 계란 산업의 회생대책도 촉구했다.

윤의원은 "양계 농가의 사과 및 자정 노력과 달리 정부는 모든 책임을 농가에 떠넘기고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면서 "유통 중인 모든 달걀에 대해서도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근본적으로 친환경 동물복지농장으로의 전환과 동물복지환경 직불금 등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팜한농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고시 개정 이후에도 일반 사육농가에는 와구프리 판매와 사용이 가능했지만 친환경 농가에는 사용하지 못하게 된 것”이라며 “친환경인증 농가에 대해 판촉활동을 진행한 적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의원실에서 제시한 ‘무항생제 인증농장 사용 가능’ 안내문은 지난해 8월 배포된 자료이고, 지역 판매처가 농가에 발송한 문자메시지 또한 지난해 8월 20일 발송된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김기범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