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치오늘] 민주-한국 예산안 합의…선거제 개편 제외

기사승인 2018.12.06  17:42:57

공유
default_news_ad1
바른미래 등 강력반발…손학규 단식투쟁 선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왼쪽부터 민주당 조정식 예결위 간사,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김동연 부총리,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한국당 장제원 예결위 간사가 잠정 합의에 대해 말하고 있다.ⓒ뉴시스

민주-한국 예산안 합의…선거제 개편 제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교섭단체 협상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서 "예산에 대해 민주당과 한국당이 잠정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각각 의총을 소집해 잠정합의안을 보고하고 추인받으면 오후 4시30분에 공식합의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만약 의원들의 추인에 실패할 경우 잠정합의 효력은 바로 상실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총을 소집, 추인받은 홍 원내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오후 5시 공동합의안을 발표했다.

원내 1,2당이 합의함에 따라 오는 7일 본회의에서 국회가 수정한 예산안이 처리될 전망이다.

   
▲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2019년 예산안 잠정 합의안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끝내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뉴시스

야3당 강력 반발…손학규 단식 투쟁 선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6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 합의에 강력 반발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단식투쟁에 돌입할 것을 선언했다.

앞서 야3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제 개편을 동시 처리하자고 요구해온 바 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기득권 동맹, 기득권 야합, 기득권 공생. 민주당과 한국당, 두 당의 본 모습"이라며 "두 당이 정치개혁을 위한 국민적 열망을 거부하고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다. 양당의 기득권 욕심이 정치개혁의 꿈을 짓밟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치개혁특위 간사단과 위원장이 만나 선거제 개편 관련한 합의안 초안을 만들었다"면서 "그런데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사무총장 등이 회의 뒤에 받을 수 없다고 했고, 한국당에서도 도농복합형 검토 문구가 빠지면 안된다고 하면서 부결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단식 투쟁을 선언했다. 또한 바른미래당은 내일(7일)오전 규탄집회를 여는 등 본격적인 성토에 나설 예정이다.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