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커피리브레 서필훈, '남혐 논란' 커지자…"사과 드립니다"

기사승인 2018.12.05  10:34:23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 (왼쪽부터) 서필훈 커피리브레 대표가 SNS를 통해 올린 남성혐오성 글, 그에 대한 공식 사과문 ⓒ 시사오늘

서필훈 커피리브레(COFFE LIBRE) 대표가 남성혐오(남혐)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지난 3일 서 대표는 자신의 개인 SNS계정이자, 회사 공식 SNS계정인 커피리브레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태석 작가의 〈한국, 남자〉 사진을 올리고 "한남(한국남성)들 주목, 여기 꼭 읽어야 할 책이 나왔다. 너희들의 분노와 두려움, 정신세계와 혐오의 기원을 역사적으로 파헤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을) 읽었는데도 이해가 안 가면 우선 평소 독서량을 좀 늘려라. 자꾸 나한테 무식한 쪽지 보내지 마라. 나 커피 볶느라 바쁘다"며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논란은 순식간에 확산됐다. 한국 남성을 싸잡아서 매도하고 있다는 비난이 나왔고, 성(姓)이슈를 떠나서 '무식한 쪽지', '커피 볶느라 바쁘다' 등 누리꾼들을 비아냥거리는 표현 자체가 잘못됐다는 지적도 쏟아졌다. 장사하는 사람이 소비자와 싸우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그러자 서 대표는 5일 다시 같은 SNS계정을 통해 "불쾌했거나 상처가 된 분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나잇값 못하는 경솔한 꼰대의 주절거림이었다고 생각해 달라"고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편, 커피리브레는 서울 연남점, 명동성당점,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강남 신세계백화점 등 총 5개 점포를 운영 중인 유명 커피 브랜드다.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