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치오늘] 文 대통령, 지지율 53%…부정평가 증가

기사승인 2018.11.30  20:32:50

공유
default_news_ad1
황교안 ˝자유우파 힘 모으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3차 반부패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文 대통령, 지지율 53%…부정평가 증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53%를 기록했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외교정책과 복지정책엔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펴가가 많았지만, 경제와 고용·노동정책은 부정적인 평가가 50% 이상이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30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53%, 부정평가는 1%포인트 오른 39%로 나타났다. 의견 유보는 8%였다.

분야별로는 대북 정책과 외교 정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이 각각 58%를 기록했고, 복지정책에 대한 긍정평가도 56%였다.

반면 경제와 고용·노동 정책에 대해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이 각각 59%, 55%에 달했으며, 교육정책과 공직자 인사 부분에서도 부정적으로 평가한 답변이 각각 39%, 43%로, 긍정평가(교육정책 30%, 공직자 인사 28%)보다 많았다.

한편 같은 조사에서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1%, 자유한국당 15%, 정의당 11%,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 1%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5%였다. 지난주 대비 민주당 지지도는 3%포인트 하락했고,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은 각각 1%포인트 상승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3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 학생들을 대상으로 청년과 경제 '튀고, 다지고, 달리고, 꿈꾸자'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우파 합치는 건 귀한 일, 다같이 힘 모으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30일 "자유우파가 합치는 건 귀한 일이다. 다 같이 힘을 모으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9일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황 전 총리를 향해 "보수단일대오에 함께 하자"고 말한 것에 대한 화답 성격이다.

범보수 진영의 대권 후보로도 분류되는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에서 "청년과 경제, 튀고 다지고 달리고 꿈꾸자’는 제목의 특강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강연에서 "최저임금제도 같은 데에 정부가 너무 많이 개입하면 부작용이 생긴다"고 지적하며, "정부가 개입해 너무 과격하게 시장경제질서를 흔들면 정말 어려운 사람에게 부작용이 온다"고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했다.

또한 황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북한의) 약속 이행에는 큰 관심을 두지 않고 회담 자체를 목표로 한다면 비핵화에서 큰 성과를 내기 어렵다"면서 "벌써 북한과 대화를 시작한 지 시간이 많이 지났는데 실제로 구체적으로 바뀐 게 뭐냐"고 쓴소리를 했다.

한편 이날 황 전 총리는 강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당 입당과 전대출마 여부 등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잘 듣고 생각하고 있다"고 확답을 피하면서도, "정치는 생물이니 여러 이야기들이 나오지 않겠느냐"면서 여지를 남겼다.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