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명품? 부실시공·라돈·망간…중흥건설 중흥S클래스 ‘어쩌나’

기사승인 2018.11.15  07:00:44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인수기자) 

   
▲ 중흥건설이 시공하는 중흥S클래스 아파트 곳곳에서 부실시공 의혹과 함께 라돈과 망간이 검출돼 논란이다. ⓒ중흥건설 홈페이지

순천 중흥S클래스, 지난 5월 이어 또 망간

중흥건설이 부산과 청주 등 지역에서 부실시공으로 입주민 등과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광교신도시 아파트에서 라돈과 순천 아파트 수돗물에서 망간이 감출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5일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 9월 신대지구 중흥S클래스 아파트 온수에서 노란 탁수가 나온다는 민원이 시에 13건 접수돼 검사한 결과 기준치를 넘는 망간과 철이 검출됐다.

망간은 음용 기준치(0.5mg/L)를 넘는 0.53mg/L, 철은 기준치(0.3mg/L)를 6배나 초과한 1.83mg/L으로 나타났다.

해당 지역은 앞선 지난 5월에도 수질 성분 분석에서 3.8배 이상의 망간이 초과 검출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순천시는 보일러 배관에 문제가 있을 것으로 보고 중흥건설 측과 관리사무소에서 보일러 배관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지만 이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또 다시 이번에도 망간이 검출돼 논란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순천시는 이번에는 보건환경연구소에 수질 분석을 의뢰했다.

‘광교신도시 중흥S-클래스’ 욕실 등 대리석 마감재에서 라돈

이런 가운데 최근 경기 수원시 영통구에 공급된 ‘광교신도시 중흥S-클래스’ 현관과 욕실 선반 등에 쓰인 일부 대리석 마감재에서 라돈이 검출됐다.

이번에 검출된 라돈은 230~250베크럴(Bq/㎥)이다. 현행 실내 공기질 관리법에는 공동주택의 라돈 검출 기준치를 200Bq/㎥로 권고하고 있다.

시공사인 중흥건설은 현재 84% 이상 시공된 석재를 모두 철거하고 같은 품질의 자재로 재시공하기로 결정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센터(IARC)는 라돈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 흡연에 이은 2대 폐암발병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고농도의 라돈 기체에 노출되면 폐암에 걸릴 위험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주의하고 있다.

순천 이어 청주·부산서 부실시공, 주민과 갈등

중흥건설은 망간과 라돈 문제 외에도 전국 각지에서 부실시공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2016년 중흥건설이 광양만권 최고의 ‘명품’ 주택단지로 내세운 전남 순천시 해룡면 신대지구 아파트 아파트에서 입주 당시 18만건의 하자가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순천시 조사결과 집 거실과 주방 등의 바닥에서 삐걱삐걱 소리가 나거나 화장실 벽의 타일이 떨어지는가 하면 아파트 외부 벽에도 곳곳에 금이 가 있는 등 크고 작은 하자가 발생했다.

당시 중흥건설이 제대로 하자보수를 해주지 않자 1단지 1466가구가 70억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올해에는 청주와 부산 지역에서 부실시공 의혹으로 입주민 및 입주예정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9월 27일부터 입주가 시작된 충북 청주 방서지구 중흥S클래스에서 3만4000건 이상의 하자보수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한 가구에서는 100건이 넘는 하자가 발견되기도 했다.

전체 1595세대 중 500여세대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집단행동에 나섰다.

입주민들은 지난 10월 7일 아파트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가구당 3억원이 넘는 아파트가 온통 하자 투성”이라면서 “사후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면 부실시공을 한 중흥건설과 이를 알고도 눈 감아준 청주시를 형사고발 등 법적대응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달 말 입주예정이었던 부산 ‘명지국제신도시 중흥S클래스 더테라스’ 아파트 단지에서도 건물 곳곳에서 균열과 누수가 발생해 부실시공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입주를 앞두고 지난 10월 6일 실시한 입주자 사전점검에서 벽면 곰팡이, 창틀 틀어짐, 수평 불균형 등 하자가 발생하는가 하면 건물 곳곳에서 누수가 발생한 것이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측은 “만약 모델하우스 자재와 동급 이하인 자재를 사용했을 경우 중대한 사유가 맞다”라면서 “구조적 안전의 문제, 중대한 하자가 치유되지 않는 상태에서는 준공허가를 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인수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