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한은행, 전자상거래 수출대금 정산시스템 구축 ´업무협약´

기사승인 2018.11.08  13:15:59

공유
default_news_ad1
월드퍼스트·한국무역정보통신과 은행 방문 필요 없는 정산서비스 제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 지난 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정지호 외환사업본부장(가운데)과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 최원호 전무이사(왼쪽), 월드퍼스트(World First) 아시아태평양 대표 제프 파커(Jeff Parker, 오른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지난 7일 아마존의 자금 정산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월드퍼스트(World First) 및 전자무역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과 소상공인의 해외 전자상거래 수출대금 정산시스템 구축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한국무역정보통신의 간편수출신고 서비스인 ‘goGlobal’과 월드퍼스트의 해외 판매대금 정산서비스를 연계한 수출대금 정산서비스를 제공한다.

지금까지 해외 오픈마켓에 입점한 전자상거래 업체들은 수출대금 수취를 위해 해외 현지 은행 계좌 개설하고 가상계좌·외화정산 서비스 사용을 위해 여러 기관에 서류를 중복으로 제출해야 했으며 수출 거래 증빙을 위해 은행을 방문하는 등 많은 번거로움을 겪었다.

하지만 본 서비스를 이용하면 고객은 신한은행을 통해 월드퍼스트의 자금 정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 수출대금 정산 시 서류 제출 위해 은행을 방문할 필요가 없고 전자무역서비스 가입을 위한 영업점 방문 이후 온라인 약정으로 안전하고 간편하게 수출대금을 정산 받을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은 본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수출대금 정산서비스 무료 이용 바우처 △수출대금 수취 시 환율 우대 등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월드퍼스트·한국무역정보통신과의 협약을 통해 해외 수출기업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판매대금을 수취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전자상거래 수출대금 정산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지원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