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 상반기 순이익 24% ‘UP’

기사승인 2018.09.25  13:35:53

공유
default_news_ad1
이자수익 증가 힘입어 1조 원 대 돌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임영빈 기자)

   
▲ 올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 순이익이 1조 원을 웃돌았다. ⓒ금융위원회

2018년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이하 여전사) 92곳의 순이익이 1조 원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자수익 증가가 밑바탕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의 ‘2018년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올 6월 말 국내 92개 여전사 총자산은 137조 1000억 원으로 2017년 동월 말(124조 7000억 원) 대비 9.9%(12조 4000억 원)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고유업무 자산과 대출 자산은 전년 동월 말 대비 각각 7.9%, 14.5% 증가한 53조 5000억 원과 65조 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올 상반기 중 여전사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8901억 원) 대비 2165억 원(24.3% 증가) 늘어난 1조 1066억 원이다.대출 증가로 조달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1473억 원 증가하긴 했으나 이자수익 또한 동기간 2972억 원 늘어 전체적으로 순이익이 증가했다.

할부 및 리스 등 자산 증가에 힘입어 고유업무 순이익도 전년 동기(1조 2876억 원) 대비 639억 원(5.0%) 증가한 1조 3515억 원을 거둬들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여전사의 건전성과 유동성 등 경영지표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필요시 연체 관리 강화 등을 지도할 것”이라며 “가계부채 관리대책 또한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영빈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