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 지난해 국제회의 개최 순위서 ‘2년 연속 세계 1위’ 기록

기사승인 2018.06.17  10:49:43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지난달 10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국MICE 로드쇼 모습 ⓒ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국제협회연합(Uni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s, UIA)의 2017년 세계 국제회의 개최 순위를 인용, 한국이 2년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국제협회연합(UIA)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총 1만786건의 국제회의가 개최됐다. 이중 한국은 1297건의 국제회의를 개최해 세계 1위를 기록했으며, 세계 시장 점유율도 9.5%에서 12.6%로 3.1%p 상승했다. 한국은 2014년 4위(636건), 2015년 2위(891건), 2016년 1위(997건)에 이어 올해 2년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세계 도시별 개최 순위에서는 서울이 싱가포르(1위, 877건), 브뤼셀(2위, 763건)에 이어 3위(688건)를 기록했다. 또한, 부산은 8위(212건)로 전년도보다 6계단 상승했으며, 제주는 17위에서 15위(139건)로 상승했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국 MICE 육성협의회(Korea MICE Alliance, KMA)’를 구성, 한국 MICE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역 컨벤션뷰로 등 MICE 관련 기관·업계와 함께 긴밀히 협력해 왔다. 아울러, 국내 최대 MICE 산업전인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Korea MICE Expo)’를 개최, 한국 MICE 유치 활성화에 주력해 왔다.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은 “고부가 MICE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현재 정부에서는 국제회의 육성 5개년 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며 “지난해 국제회의 참가자 1인당 소비액은 2941달러로 일반 외래 관광객보다 약 2배 높아 향후 이를 더욱 확대하는 한편, 국제회의 참가자 만족도 향상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범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