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조선해양, 2억6000만 달러 상당 VLCC 3척 수주

기사승인 2018.05.16  12:05:00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15일(현지시간) 모나코에서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왼쪽)과 아네 프레들리(Arne Fredly) 헌터그룹 대주주가 초대형 원유운반선 건조 계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노르웨이 헌터 탱커즈(Hunter Tankers SA) 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3척을 약 2억6000만 달러에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금번 계약은 지난 2월 수주한 VLCC의 옵션물량이다. 특히 이번 계약에도 추가 옵션물량 3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가 예상된다.

이번에 수주한 VLCC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올해 수주에 성공한 VLCC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2월 확정계약과 이번 옵션계약을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선주 측은 지속적인 선대 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의 수주실적은 VLCC와 LNG 운반선이 선도하고 있다.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VLCC 25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3척을 수주해 전 세계 발주량의 52%를 가져왔다. LNG운반선도 대우조선해양이 전 세계 발주량 19척 중 42%인 8척을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선종인 LNG운반선과 VLCC 분야에서 대우조선해양이 압도적으로 선전하고 있다”며 “재무구조가 안정되자 선주들도 앞선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8척, VLCC 13척, 특수선 1척 등 약 26억1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2018년 매출목표 73억 달러 중 36%를 달성했다.

김기범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