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특징주] 대한항공, 1분기 시장 기대치 부합 실적 달성

기사승인 2018.05.16  11:19:15

공유
default_news_ad1
신한금융투자 “펀더멘털 재입증…오너 리스크 해소와 함께 주가 상승 기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임영빈 기자)

   
▲ 지난 3개월 내 대한항공 주가 변동현황 차트 ⓒ네이버금융 캡쳐

신한금융투자는 대한항공이 1분기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달성함으로써 펀더멘털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오너 일가 관련 리스크 해소와 함께 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도 전했다.

16일 대한항공은 전 거래일(3만 4150원)보다 250원(0.73%) 하락한 3만 3900원에 장 시작해 오전 11시 15분 현재 전일 대비 750원(2.20%) 떨어진 3만 3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1분기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액 3조1000억 원(전년 대비 8.2% 증가) 영업이익 1663억 원(전년 대비 13.1% 감소, 영업이익률 5.4%)을 각각 기록하며 자사 추정치 1668억 원 및 컨센서스 1777억 원에 부합했다고 전했다.

일회성 비용인 안전장려금 534억 원을 제외한다면 별도 영업이익은 2302억 원(전년 대비 24.6% 증가), 연결로는 2197억 원(전년 대비 14.7% 증가)을 기록해 내용상 호실적을 달성한 셈이라고 덧붙였다.

신한금융투자는 올 한해 대한항공이 매출액과 영업이익 부문에서 전년 대비 7.0%, 7.8% 증가한 12조9000억 원, 1조100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 전망했다. 유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있으나, 향후 여객과 화물에서의 수요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며 원/달러 환율 하향 안정화가 토대로 작용하리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동사 재무상태 및 현금흐름 개선(부채비율 : 2017년 557% → 2019년 491% / 잉여현금흐름 : 2017년 3254억 원 → 2019년 1조 원)으로 향후 지속적인 배당 지급도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항공우주사업의 매출액과 호텔사업부문의 영업이익도 올해를 저점으로 회복을 점쳤다.

신한금융투자 박광래 연구원은 대한항공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4만 5000원을 유지한다”라고 말했다.

임영빈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