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대목동병원, 우즈베키스탄 어린이 무료수술 시행

기사승인 2018.04.16  09:46:58

공유
default_news_ad1
의료봉사 통해 만난 선천성 고관절 탈구 환아 초청, 다리 교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설동훈 기자)

   
▲ 이대목동병원은 우즈베키스탄의 선천성 고관절 탈구 환아를 초청, 무료수술을 시행했다. ⓒ이화의료원

이대목동병원(병원장 한종인)은 장애로 일상생활이 힘들었던 우즈베키스탄 어린이를 한국으로 초청, 무료 수술을 시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무료수술을 시행한 환아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온 딜도라(만 3세, 여)라는 어린이로 양쪽 고관절이 모두 탈구된 상태로 혼자 걷기가 불가능해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아 주로 집에서만 생활하고 있던 상태였다.

딜도라는 지난 2017년 8월 이화의료원 의료봉사단이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했다는 소식을 듣고 어머니와 함께 봉사단을 찾아 이대목동병원 정형외과 이승열 교수로부터 선천성 고관절 탈구 진단을 받았다.

이승열 교수는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수술이 힘들 것으로 보고 지난 2월 딜도라와 어머니를 한국으로 초청, 이대목동병원에서 고관절의 관혈적 정복술과 함께 비구 주위 절골술, 동종골 이식술을 시행했다.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 딜도라는 석고 제거 후 보조기로 바꿔서 오는 18일 우즈베키스탄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딜도라의 어머니는 “한국에는 착한 사람들이 많다고 느꼈으며 특히 병원에서 만난 사람들, 의사 선생님들 간호사님들이 너무 잘 대해 주셨다”며 “모든 의료진 분들께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치료를 받으면서 머문 한국에서의 시간이 우리 가족에게 잊지 못 할 기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승열 교수는 “수술을 통해 정상 위치를 벗어난 딜도라의 고관절을 원위치로 되돌려 놓았다”며 “한 달 정도 보조기를 착용한 후에 걷는 연습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이대목동병원 의료진과 이화여대 학생 등으로 의료봉사단을 구성해 매년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하고 있으며, 본국에서 수술이 힘든 아이들의 경우 한국으로 초청, 무료 수술을 해주고 있다.

설동훈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