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종갑 한전 신임 사장, 취임식서 ‘비상경영’ 선포

기사승인 2018.04.13  16:00:46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김종갑 한국전력 신임 사장 취임식 모습 ⓒ 한국전력

김종갑 한국전력(이하 한전) 대표이사 사장이 취임 일성으로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김 신임 사장의 20대 한전 사장 취임식이 13일 오전 11시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렸다.

   
▲ 김종갑 한국전력 신임 사장이 13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있다. ⓒ 한국전력

김 사장은 취임사에서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존 원가 절감 △투자수익성 향상 노력 △회사운영 전반에 걸친 추가 조치 점검을 당부했다.

또한, 한전이 공기업으로서 ‘공공성’을 추구하되 ‘원가효율성(cost-efficiency)'이 있어야 하고, ’주주이익‘을 도모하되 ’국가이익‘에도 부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사장은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 노력을 주문하며, 이를 위한 정밀한 실행계획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아울러 산업·기술간 경계가 무너지고 융합이 일어나고 있다며, 엔지니어링 및 R&D 역량 강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을 요구했다.

끝으로 김 사장은 투명/준법/윤리경영, 환경/건강/안전경영을 기본방향으로 제시하고, 수평적 칸막이를 줄이기 위해 과도한 의전과 불필요한 조직·절차도 줄일 것임을 밝혔다.

김기범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