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나은행 노조, 김정태 회장 특혜채용 의혹 주장…사측, ‘전면 반박’

기사승인 2018.03.14  17:52:04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김정태 회장에 제기된 관련인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했다.

14일 하나은행 노조는 김 회장의 조카가 부산지역 영업점에 근무 중이고, 동생이 행우회 자회사인 두레시닝에 근무 중인 점에 미루어 두 사람의 채용에 특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하나금융 측은 김 회장의 조카가 부산지역에서 전담텔러(계약직)로 입행할 당시, 김 회장이 인사와 관련이 없는 가계고객사업본부 담당 부행장이었다며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발표했다.

김 회장의 동생 같은 경우에도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통해 계약직으로 입사, 현재도 계약직으로 근무 중이라고 부연했다.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