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만평] 평화와 평양의 대결장, 평창올림픽

기사승인 2018.01.25  10:08:48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송오미 기자)

   
▲ ⓒ 시사오늘 이근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여야(與野)의 날선 설전(舌戰)이 갈수록 격해지고 있다.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 때 태극기 대신 ‘한반도기’를 들고, 애국가 대신 ‘아리랑’이 연주되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 등을 놓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평화올림픽을 위한 일환”이라고 설명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국가주의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2주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이 정치권의 ‘갑론을박’으로 올림픽 본연의 정신인 평화와 화합의 의미가 퇴색될까 우려스럽다.

송오미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