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젊은층 외면 한국당 김용태 역할론, ‘부각’

기사승인 2018.01.14  

공유
default_news_ad1
- 소장·소신파 가치 이을 수 있을지 '주목'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송오미 기자)

   
▲ 한나라당(現 자유한국당) 시절부터 대표적인 개혁 소신파로 꼽히던 바른정당의 ‘남(경필)·원(희룡)·정(병국)’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앞두고 사실상 각자도생(各自圖生)의 길로 접어들면서 한국당 제2기 혁신위원장을 맡은 김용태 의원(3선‧서울 양천구을)이 ‘남‧원‧정’의 계보를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뉴시스

한나라당(現 자유한국당) 시절부터 대표적인 개혁 소신파로 꼽히던 바른정당의 ‘남(경필)·원(희룡)·정(병국)’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앞두고 사실상 각자도생(各自圖生)의 길로 접어들면서 한국당 제2기 혁신위원장을 맡은 김용태 의원(3선·서울 양천구을)이 ‘남·원·정’이 추구해온 소장·소신파의 계보를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평소 당내 상황에 대해 쓴 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김 위원장도 ‘남·원·정’과 함께 대표적인 소신파로 여겨져 왔다.

지난 9일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는 오는 15일 한국당에 복당할 것으로 알려졌고, 국민의당과의 통합과 한국당 복당에 대해 모두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는 무소속으로 남는 쪽으로 마음이 기운 것으로 전해졌다. 정병국 의원은 잔류한다는 입장이다.

이로써 사실상 ‘남·원·정’의 의미는 종료됐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5선 후 경기지사가 된 남 지사와 3선 후 제주지사가 된 원 지사, 장관을 역임하고 5선이 된 정 의원은 2000년대 초반 한나라당에서 ‘미래연대’와 ‘새정치수요모임’을 통해 보수개혁을 함께 주도하며 ‘남원정’이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새누리당 탈당 및 바른정당 창당 등 굵직굵직한 정치적 사안이 있을 때마다 함께 행동해왔지만, 이번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앞두고서는 각자의 상황에 따라 각자 다른 선택을 하면서다.

이에 대해 원 지사 측 관계자도 지난 9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세 분 모두 각자 처한 정치적 상황도 다르고, 각 개인의 정치적인 상징성이 커진 만큼, 이제는 굳이 세 사람이 함께 움직일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인물난을 겪으며 젊은 층으로부터 외면 받고 있는 한국당에서 김 위원장이 ‘남·원·정’의 뒤를 이으며 역할론이 부각되고 있다. 김 위원장도 ‘남·원·정’ 처럼 그동안 꾸준하게 ‘개혁’을 외치며, 당론과 반대되더라도 자신만의 소신을 밝혀온 대표적인 인물이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16년 5월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에 내정됐으나, 친박계의 반발에 부딪혀 혁신위 추인이 무산됐을 때 “새누리당에서 정당 민주주의는 죽었다. 국민에게 무릎 꿇을지언정 그들에게 무릎을 꿇을 수 없다”고 비판하며 사퇴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지난 2016년 6월 “뼈를 깎는 혁신으로 제2창당을 이뤄내고, 꺼져가는 정권 재창출의 희망을 살려내겠다. 혁신 대표, 세대교체 대표가 되겠다”며 가장 먼저 8·9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터졌을 때도 11월 22일에 남 지사와 함께 가장 먼저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의 마중물을 마련했다. 이후 “보수대통합의 길에 나선다”며 작년 11월 9일 한국당으로 다시 복당했다.
 
물론 한국당으로 복당하는 과정에서 ‘철새 정치인’이라는 비판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누구보다 개혁적이고 소신파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전혀 달라진 게 없는 한국당으로 다시 돌아간다는 것에 많은 국민들은 실망했을지도 모른다.

이런 비판을 의식한 김 위원장은 작년 11월 28일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북악정치포럼’ 강연에서 “선도 탈당했다가 복당하는 그 사이에 ‘문재인 포퓰리즘’이라는 책을 한 권 썼는데, 책을 출간하면서 정치 지형을 맞추기 위해 스스로 수모를 감당하고서라도 보수 통합의 길을 가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국당 복당 이유에 대해 설명을 하기도 했다.

14일 혁신위원회 인선 결과를 발표할 때는 “구태의연한 이념 논쟁이 아닌 실사구시적 접근으로 대한민국이 처한 도전과 위기를 극복하는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미래세대를 향한 책임’이 혁신위의 목표”라고 강조하며 “이런 인선 원칙을 지키기 위해 위원 8인 중 4인을 여성으로, 나머지 4인을 (20~30대) 청년세대로 구성했다”고 말했다.

 

송오미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