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롯데제과, 젤리 통합 브랜드 ‘젤리셔스’ 론칭

기사승인 2018.01.04  16:37:35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 젤리셔스 로고 ⓒ롯데제과

롯데제과가 젤리 통합 브랜드 ‘젤리셔스(Jellicious)’를 4일 선보였다.

롯데제과는 젤리셔스를 통해 다양한 젤리 제품을 단일 브랜드로 통합, 제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시켜 매출규모 500억원의 젤리 메가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젤리셔스는 젤리(Jelly)와 딜리셔스(Delicious)의 합성어로, 맛있는 젤리를 통해 소비자에게 호기심을 자극하고 즐거움을 주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새로운 식감과 색다른 모양, 포장 형태 등을 통해 기존에 없는 신선함을 추구한다.

젤리셔스는 현재 신제품 ‘말랑 후르츠 젤리’ 2종(바나나맛, 망고맛)을 포함해 죠스바 젤리, 청포도 젤리 등 기존 젤리까지 총 6종의 라인업으로 구성돼 있다. 롯데제과는 추후 선보이는 신제품은 물론 기존의 다른 젤리 제품들도 점차 젤리셔스 브랜드로 통합해나갈 예정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젤리셔스 말랑 후르츠 젤리 2종은 젤리 속에 공기를 주입하는 ‘에어레이션 공법’을 사용해 기존 젤리보다 부드럽고 폭신폭신한 식감이 특징이다.

한편, 국내 젤리시장의 지난해 매출규모는 전년 대비 약 10% 증가한 약 1800억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롯데제과는 약 480억원(닐슨 포스데이터 기준)의 젤리를 판매하며 젤리 시장 1위로 도약했다. 이는 전년대비 약 30% 증가한 수치며, 2년 전인 2015년에 비하면 약 3.3배 늘었다. 판매 제품수도 2015년 당시 4종에서 지난해 15종으로 확대됐다.

안지예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