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B국민카드, ‘걸을 때마다 포인트 쌓이는’ 헬스케어 특화카드 선봬

기사승인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임영빈 기자)

   
▲ 14일 KB국민카드에서 출시한 KB국민 가온 워킹업카드. ⓒKB국민카드

KB국민카드가 걸을 때마다 카드 포인트가 쌓이는, 건강과 금융이 결합된 헬스케어 특화 카드 ‘KB국민 가온 워킹업카드’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카드는 KB국민카드가 웨어러블 디바이스 및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인 ‘직토(ZIKTO)’와 협업 하에 출시된 카드다.

측정된 걸음 수에 따라 최대 5% 카드 포인트가 적립될 뿐만 아니라 건강 관련 업종에서 포인트 추가 적립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전월 실적 조건과 적립 한도 제한 없이 국내 모든 가맹점에서 0.7% 포인트가 적립된다. 이용실적이 30만 원 이상이면 병원, 골프장, 대중교통, 스포츠용품점 등 건강 관련 업종에서 월 최대 2만 3천점까지 이용금액의 2.3%가 포인트로 추가 적립된다.

여기에 직토의 ‘더챌린지’ 앱을 통해 측정된 지난 달 걸음 수 30만 보 이상이고 전월 이용 실적이 30만 원을 넘으면 국내 AHES 가맹점 이용 시 월 최대 1만점 범위 내에서 이용금액의 2%가 포인트로 특별 적립된다.

카드 연회비는 1만 5천원이며, 모바일 단독카드는 9천원이다.

발급 신청은 △KB국민은행 및 KB국민카드 영업점 △KB국민카드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KB국민카드 고객센터 등을 통해 하면 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 카드는 카드사와 핀테크 기업의 이업종간 제휴를 통해 건강 관리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는 상품”이라며 “향후 건강 관련 서비스와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토탈 헬스케어 플랫폼을 비롯, 건강 관련 다양한 서비스와 혜택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영빈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