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에쓰오일, 마포 본사 인근에 '햇살가득 어린이집' 개원

기사승인 2017.09.13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에쓰오일 본사 인근에서 열린 에쓰오일 직장 어린이집 개원식에서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대표 (오른쪽 다섯번째)가 관계자들과 축하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 에쓰 오일

에쓰오일은 서울 마포 본사 인근에 직장 어린이집인 '햇살가득 어린이집'을 개원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어린이집 개원식에는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와 회사 임직원들을 비롯해 설계 및 운영업체 담당자, 학부모, 보육교사 등이 참석해 축하했다.

서울시 마포구 새창로 6가길(도화동)에 건물면적 826.8㎡ 규모의 4층으로 건립된 에쓰오일 본사 어린이집은 만 1~5세까지의 유아를 최대 75명까지 수용할 계획이다.

에쓰오일은 매주 평일 아침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12시간 연중 무휴로 어린이집을 운영해 어린 자녀를 둔 직원들이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에도 안심하고 직장생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알 감디 CEO는 "햇살가득 어린이집 개원을 통해 어린 자녀를 둔 직원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줌은 물론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조직문화 확산에 이바지해, 직원들의 직무만족도도 크게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기범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