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리은행, 다문화 결혼이주민 위해 ‘금융바우처’ 제공

기사승인 2017.09.12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

   
▲ 우리은행이 ‘다문화행복드림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결혼을 통해 국내 체류자격을 취득한 다문화 결혼이주민을 대상으로 1만 원의 금융바우처를 제공하는 ‘다문화행복드림 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다문화행복드림 프로젝트’는 다문화 결혼 이주민 본인 대상의 금융바우처 지원 사업으로, 다문화 가정의 성장과 안정된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지원대상은 혼인귀화자 및 결혼이민자 중 우리은행에 계좌를 처음 개설하는 고객으로, 바우처는 우리은행 홈페이지에서 발급 가능하고 혜택은 12월 31일까지 제공된다.

바우처는 우리은행 전 영업점에서 우리아이행복적금, 우리아이행복청약종합저축을 가입하고, 자동이체를 등록하면 사용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다문화 가정의 소득수준이 점진적으로 향상되고 있지만 여전히 경제적 기반이 취약하다”며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연계해 금융교육 지원과 다문화행복드림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 2011년 공익법인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을 설립한 바 있다.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