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품수수 의혹 이혜훈 "당 위한 결정 곧 내릴 것…시간 달라"

기사승인 2017.09.04  09:39:42

공유
default_news_ad1
"개인적 유불리 따지면 대표직에 있을리 없지만, 당 위해서 고민하고 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송오미 기자)

   
▲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4일 당 안팎에서 거세지는 '대표직 사퇴' 요구와 관련,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밝혔다. ⓒ 뉴시스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4일 당 안팎에서 거세지고 있는 '대표직 사퇴' 요구와 관련,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 말미를 조금 더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언론에서 당 대표직과 관련해서 이러 저러한 이야기가 보도되는걸 보고 있는데, 제가 당 대표가 아니라면 이번 일과 관련된 보도가 몇 십분의 일로 줄었을 것이다"면서 "개인적 유‧불리를 따지면 한시라도 대표직에 있을 리가 없고 벌써 내려오는 게 도움이 됐을 것이다"고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도 "하지만 지금 당 진로와 정치지형이 굉장히 민감하고 국가적으로 중대한 여러가지 복잡하고 민감한 시점에 어떤 일이 당을 위해서 가장 나은 길인지 고민하고 있다"며 “당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충정에 대해서는 꼭 믿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사건에 대한 억울한 심경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일에 대한 실체적인 진실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며 "반드시 진실을 밝혀서 결백을 입증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오미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