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B국민카드, 美 카드 시장 공략 박차

기사승인 2017.06.20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

   
▲ 6월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뱅크 오브 호프' 본사에서 윤웅원 KB국민카드 사장(왼쪽)과 케빈 김(Kevin Kim) 뱅크 오브 호프 은행장(오른쪽)이 '미국 내 공동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B국민카드

KB국민카드가 차별화된 상품 노하우와 프로세싱 역량을 바탕으로 미국 카드 시장 공략에 나선다.

KB국민카드 측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뱅크 오브 호프(Bank of Hope)’ 본사에서 윤웅원 KB국민카드 사장과 케빈 김(Kevin Kim) 뱅크 오브 호프 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내 공동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뱅크 오브 호프는 2016년 미국 1·2위 한인 은행인 ‘BBCN’과 ‘월셔은행’이 합병해 출범한 미국 내 최대 한인은행으로 아시아계 은행으로는 최초로 카드 발급 면허(Card Issuer License)를 취득한 곳이다.

이번 제휴로 양 사는 △공동 투자 및 공동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추진 △뱅크 오브 호프의 신용카드 사업 재정비 및 활성화 도모 △현지 영업망과 인프라를 활용한 금융사업 추진 △빅데이터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 다양한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KB국민카드의 전문화된 △상품 개발 △회원 모집 및 심사 △마케팅 △프로세싱 등의 카드 관련 역량을 바탕으로 뱅크 오브 호프에 최적화된 신용카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교민·장기체류 내국인·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한 카드 사업을 함께 진행하는 등 전반적인 카드 사업을 대행하는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제휴로 미국 최대 한인은행과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돼 효과적인 미국 카드 시장 진출은 물론 현지 신사업 추진과 KB금융그룹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신사업 발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B국민카드가 가진 카드 비즈니스 역량과 미국 현지 파트너사가 가진 영업 인프라와 노하우를 결합해 미국에서의 카드 사업 활성화와 다양한 시장 발굴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매진할 것”이라 말했다.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