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웅진식품 탄산브랜드 ‘빅토리아’, 2700만병 판매 돌파

기사승인 2017.06.20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 빅토리아 5종 제품 ⓒ웅진식품

웅진식품은 탄산 브랜드 ‘빅토리아’가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량 2700만 병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빅토리아는 웅진식품이 온라인 채널을 타깃으로 지난 2015년 론칭한 탄산 브랜드다. 강한 탄산으로 상쾌하고 청량한 맛을 살린 빅토리아는 별도의 광고 없이 론칭 100일 만에 200만 병 판매를 기록한 바 있다.

웅진식품에 따르면 빅토리아는 출시 3년만인 지난달까지 2700만 병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누적 판매량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78% 이상 급증했다.

웅진식품은 빅토리아가 단시간에 탄산 시장에 자리 잡을 수 있던 이유로 출시부터 온라인 시장을 주 판매 채널로 기획해 빠르게 인지도를 쌓아온 점을 꼽았다.

이 제품은 탄산수로는 비교적 큰 용량인 500mL의 페트병으로, 가격 비교가 쉬운 온라인 시장을 타깃으로 합리적인 가격대로 출시됐다. 빅토리아는 최근 한 달 동안 네이버의 ‘쇼핑 서비스 - 탄산수’ 카테고리 일간 인기검색어 순위 1위를 연속으로 석권하는 등 ‘가용비’가 좋은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빅토리아 레몬’과 ‘빅토리아 라임’에 이어, ‘빅토리아 자몽’과 ‘빅토리아 플레인’ 등 총 4종의 라인업을 발 빠르게 구성해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힌 점도 인기 요인이다. 최근 브랜드 론칭 3주년을 기념해 무설탕, 무색소의 콜라향 탄산음료 ‘빅토리아 콜라향’을 한정 출시하며 과즙향 위주의 탄산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꾀하고 있다.

웅진식품 관계자는 “빅토리아는 청량한 탄산감과 용량 대비 뛰어난 가격의 가용비로 많은 분들께 사랑받고 있는 것 같다”며 “웅진식품이 고객 여러분께 합리적인 가치를 전하기 위해 정성껏 마련한 탄산 브랜드인 만큼 빅토리아에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안지예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