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부적절한 발언 한 문정인 해임해야”

기사승인 2017.06.19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우택 “국제사회 대북제재 연대 무력화 발언”
이현재 “문 특보 발언, 정부 입장과 다르다면 사표 받아야”
김성은 “문정인, 문재인 정부의 또 다른 인사 참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의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정인 특보가 워싱턴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한미군사훈련과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 있다고 한 발언은 지난 50여 년간 피로 지켜온 한미동맹을 한방에 깨뜨릴 수 있는 지극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통령 특보가 이런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은 동맹국에 대한 예의도 아니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연대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극히 위험하고 억지스러운 발언”이라면서 “이쯤 되면 문정인 특보는 우리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다. 당장 국가운명이 걸린 외교안보의 상전노릇이나 대통령의 멘토 역할을 하지 말고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현재 정책위의장 역시 정 원내대표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는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의 사드배치 발언에 대해서 청와대가 공식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비공식적으로 청와대와 조율된 입장이 아니라고 밝히는 것은 바른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특보 발언이 정부의 공식입장과 다르다면 당연히 사표를 받아야 마땅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성은 비상대책위원도 문 특보 사퇴 요구에 가세했다. 김 위원은 “핵이 없어서 군사적인 균형을 이룰 수 없는 대한민국에게는 한미동맹 어느 때보다 중요하며,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 강력한 조치를 하며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그런데도 문정인 교수는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미 고도화된 북핵을 인정해달라는 북한을 대변하는듯한 발언인데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은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확실하게 천명하고 강력한 경제적 제재에 동참해야하며, 신속한 사드배치를 통해 동맹국인 미국과의 신뢰를 회복시켜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또 다른 인사 참사이며 국가재난의 단초인 문정인 특보는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진호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