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화테크윈, '항공기 엔진부품' 베트남 공장 추진

기사승인 2017.06.19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송지영 기자)

   
▲ 한화테크윈은 항공기 엔진부품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최근 베트남에 신규 공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 한화테크윈

한화테크윈은 항공기 엔진부품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최근 베트남에 신규 공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한화테크윈은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약 10만㎡ 규모의 부지를 선정하고 베트남 정부에 투자승인을 요청 중이다.

승인을 받게 되면 8월에 공장건설을 시작해 2018년 하반기부터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공장 규모는 약 6만㎡로 축구장 면적의 약 8배에 달한다.

한화테크윈은 이번 해외 공장 건립을 통해 엔진부품의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함으로써 더욱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민수 항공기 엔진부품의 매출을 2025년까지 항공기 부품 가공업계 1위에 달하는 약 1조 원 수준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화테크윈은 최근 세계적인 항공기 엔진 제작업체 GE, 프랫 앤드 휘트니(P&W), 롤스로이스(Rolls-Royce) 등으로부터 대규모 부품 수주에 성공하며 엔진부품사업의 볼륨을 키워 나가고 있다.

이에 따라 한화테크윈은 해외에 엔진부품 제조 공장 설립을 전략적으로 검토했다. 그 결과 여러 후보 지역 중에서 물류 환경이 좋고 원가경쟁력이 높은 베트남을 생산 거점으로 선정하게 됐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향후 창원공장은 고도화된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고부가 제품군 생산기지 역할을 수행하면서 베트남 공장에 대한 기술지원을 하게 될 것"이라며 "베트남 거점은 기존 창원공장의 우수한 기술 역량과 사업경험을 활용해 가격경쟁력이 요구되는 제품군 생산을 담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지영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