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벤츠코리아, ‘안심 학교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

기사승인 2017.06.19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지난 17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임직원과 아이들과미래재단 관계자 50여 명이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상신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환경 조성을 위한 '안심 학교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산하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17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상신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환경 조성을 위한 '안심 학교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다임러 계열사 임직원과 아이들과미래재단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이번 봉사활동은 전 세계적으로 도시 환경 조성의 중요한 목표로 꼽히는 범죄 예방 디자인 '셉티드'(CPTED, Crime Prevention Trough Environmental Design)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날 임직원 봉사자들은 등하굣길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무단 주차를 근절하고 교통 약자인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외벽 개선과 더불어 스쿨존 안내판, 불법 주정차 금지 등의 안내 구조물을 설치해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부의장인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사장은 "어린이의 교통안전 교육을 주제로 한 지속적인 사회공헌 노력들이 서로 연결 확장되면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며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온 자동차 업계의 리더로서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에도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2014년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출범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약속'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Mercedes-Benz Mobile Kids) △산학협동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아카데미(Mercedes-Benz Mobile Academy)' △임직원 참여형 봉사활동'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Mercedes-Benz All Together)'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