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태원 회장 '뚝심' 통했다"‥SK, 글로벌 제약사 유럽 생산공장 인수

기사승인 2017.06.18  

공유
default_news_ad1

- 최태원 회장 바이오·제약 SK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의지…20년 기업가치 4조 목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유경표 기자)

   
▲ SK가 인수한 아일랜드 BMS Swords 사이트 전경 ⓒSK

SK가 국내 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세계적 제약사인 BMS(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의 아일랜드 생산시설을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전격 인수했다. SK는 세계 CMO(위탁생산회사) 시장을 양분하는 유럽 지역에서 핵심 성장 사업인 바이오∙제약 영역에서 글로벌 사업 확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SK㈜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은 아일랜드 스워즈(Swords)市에 위치한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ristol-Myers Squibb Co., 이하 BMS)社의 대형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6개 플랜트, 8만1000리터 규모)을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SK바이오텍은 이번 인수합병(M&A)으로 생산 설비와 전문 인력은 물론 BMS의 합성의약품 공급계약과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공급계약까지 가져오게 됐다.

SK㈜ 관계자는 “BMS가 판매중인 주요 제품 공급계약까지 인수하는 것이라 BMS 측에서도 인수 상대를 까다롭게 선별할 수 밖에 없었다”며 “SK바이오텍은 지난 10년간 BMS에 원료의약품을 공급해 온 주요 공급사로, 세계 최초 양산화에 성공한 연속반응기술 등 독보적 기술과 품질관리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업계는 BMS가 보유한 글로벌 판매망과 생산노하우가 SK바이오텍의 기술력과 만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워즈 공장은 BMS가 생산하는 합성의약품 제조 과정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공정을 담당한다. 글로벌 제약업계로부터 “고난이도 제품을 수십년간 이슈 없이 생산하고 어려운 요구에도 늘 해결책을 제시해 온 업계 최고의 의약품 생산 공장”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되는 원료의약품은 인구고령화로 갈수록 수요가 증가하는 항암제, 당뇨치료제 및 심혈관제로 시장 전망이 밝은데다, BMS∙아스트라제네카 등 선진 제약사들의 제품이 대부분이라 SK바이오텍의 매출 신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 BMS 스워즈(Swords) 원료의약품 공장 위치 ⓒSK

SK㈜ 관계자는 “이번 M&A는 아일랜드 정부 및 아일랜드 투자청(IDA)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성사된 것인 만큼 추후 유럽 내 CMO 사업확장에도 지속적인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최태원 SK 회장의 바이오∙제약에 대한 뚝심 있는 장기 투자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최 회장은 성공여부가 불확실하며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한 바이오∙제약 산업에 20년 이상 장기 투자를 계속했다.

2007년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에도 신약개발 조직을 지주회사 직속으로 두고 그룹 차원의 투자와 연구 역량을 결집해 왔다. 이 같은 지원에 힘입어 SK바이오텍은 2020년까지 매출 1.5조 원, 기업가치 4조 원 규모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세계 의약품 생산시장 규모는 620억 달러(한화 약 70조 원)로 고령화에 따른 만성질환 증가 등으로 2020년까지 평균 6%의 안정적 성장이 예상된다.

BMS는 130년 전통의 세계적 제약사로 지난해에만 190억 달러(한화 21조)의 매출을 기록했다. BMS가 스워즈 생산부문을 매각한 것은 합성의약품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가진 전문 CMO에 생산을 맡기는 편이 효율적이라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제약사들이 전문CMO에 생산을 맡기는 것은 세계적 추세로 BMS 외에 노바티스도 2010년 이후 25개 생산시설을 매각했다.

SK바이오텍은 20여 년간 합성 원료의약품을 생산해왔으며 90% 이상을 북미∙유럽의 글로벌 제약사에 수출하고 있다.

SK바이오텍 박준구 대표는 “SK바이오텍과 스워즈 공장의 기술력과 품질관리 노하우가 만들어낼 시너지에 고객사들이 벌써부터 큰 기대를 하고 있다”며 “증설 등 사업확장을 가속화하고 내부 R&D역량을 결집시켜 고부가가치 상품 수주를 통한 밸류업(Value-up)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텍은 현재 세종 명학산업단지 내 16만리터 규모의 증설을 완료했으며 2020년까지 80만 리터 규모로 생산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첫 1000억 원 돌파하고 영업이익은 300억 원을 달성하는 등 매년 20~30%의 실적 상승을 기록하고 있다.

유경표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