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성은 “인사 실패, 문 대통령이 사과해야”

기사승인 2017.06.16  

공유
default_news_ad1

- “5대 인사 원칙, 허망한 기준 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은 비상대책위원이 16일 정부의 계속되는 인사 실패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자성을 촉구했다.

김 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안경환 법무장관 후보자와 관련, “몰래 혼인신고를 하는 사문서 위조범, 일반 공무원 인사 조치에도 영향을 주는 운주운전에 폭음, 비뚤어진 성의식 등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그런 부적절한 행동들이 지금 폭로되고 있다”며 “이제 5대 원칙은 아주 사소한 일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이것은 국민을 무시하고 여성을 폄하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또 이를 용인한 조국 민정수석의 속내가 드러나고 있는 게 아닌가 묻고 싶다”면서 “이와 같은 사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국민사과와 설명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아울러 김 위원은 “다른 탄핵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조국 민정수석은 자성하고, 아니면 사퇴를 해야 하는 강력한 조치도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인사 검증을 담당하고 있는 조 수석의 책임 있는 자세를 주문했다.

정진호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