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호타이어 상표권 ‘진통’…채권단-박삼구 '기싸움'

기사승인 2017.06.12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금호타이어 채권단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이 금호타이어 매각에 따른 금호 상표권 협상을 두고 또 다시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이날 법무법인 광장에서 회의를 열고 오는 16일까지 금호산업에 상표권 5년 사용 후 15년 추가 사용, 사용 요율 0.2%라는 조건으로 상표권 사용을 허가해 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이는 앞서 9일 금호산업이 제시한 사용 기간 20년 보장, 매출액 대비 0.5% 사용료율 등의 수정 제안에 대해 반발한 것으로, 더블스타는 채권단과 이미 0.2%로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는 점을 들며 기존의 요구안대로 협상을 요청하고 나선 상황이다.

채권단도 금호타이어를 더블스타에 매각하는게 국가경제적으로 유리하다는 데 입장을 모았으며, 내주 금호산업과 상표권 사용 조건에 대한 마지막 협상에 임할 전망으로 알려졌다. 특히 채권단은 16일까지 박삼구 회장이 채권단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매각 방해 행위'로 간주하고 경영권 박탈과 1조3000억 원 규모의 채권 만기 연장을 거부하는 등 초강수를 두기로 했다.

이에 업계는 금호타이어의 차입금 만기가 연장되지 않을 경우 법정관리가 유력하다고 보고, 박 회장이 어떠한 협상 카드를 내세울지에 대해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상표권 사용 요율에 대한 양자간 입장차가 커 추가 협상에 진통을 겪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