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NH농협생명, 농업인들의 水호천사 되다

기사승인 2017.06.12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현정 기자)

   
▲ NH농협생명은 지난 10일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 받고 있는 농촌에 힘을 보태기 위해 토요일을 반납하고 구슬땀을 흘렸다고 12일 밝혔다.ⓒ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은 지난 10일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 받고 있는 농촌에 힘을 보태기 위해 토요일을 반납하고 구슬땀을 흘렸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서기봉 사장과 정준택 상근감사위원을 비롯한 본사 부장급 이상 임직원 50여 명은 충남 예산군 삽교읍 두리의 사과농가에서 적과작업에 참여했다. 

농협생명이 이날 찾은 충남지역은 심각한 가뭄으로 인해 최근 1년간 누적 강수량이 평년의 67% 수준이며, 도내 저수지 평균 저수율은 36%로 향후 생활용수 공급까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농협생명은 최근 열흘 사이 3차례의 농촌일손돕기와 더불어 향후에도 가뭄이 해소될 때까지 전사적인 영농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NH농협생명 서기봉 사장은 "농촌의 기쁨과 어려움 모두를 함께 나누고 돕는 것은 농협 임직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며 "우리가 ‘물’이 될 순 없지만, 지속적인 영농지원을 통해 농업인들에게 수호천사 같은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농협생명은 가뭄 피해자 금융 회복 지원의 일환으로 ‘보험료 납입유예’와 ‘부활 연체이자를 면제’를 지원한다. 농업인과 그 가족 또는 농기업은 행정관서나 영농회장으로부터 피해사실 확인서를 받아 전국의 농협생명 총국과 지점, 농협은행, 농·축협에서 신청 가능하다.

김현정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