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주선 "강경화, 의혹이 너무 많이 생겨"

기사승인 2017.06.08  

공유
default_news_ad1

- 朴, "김상조, 당내 각자 견해 달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슬기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8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의혹이 많다고 지적했다ⓒ뉴시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8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모든 것을 뒤집어씌울 수 있는 의혹이 너무 많이 생겼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상 최초로 여성 외교장관이 될 수 있는 분이고 유엔에서 다자외교에 상당한 경륜과 또 능력을 확보했다고 저희가 평가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들이 국회 청문회를 통해 준법정신 함양의 계기로 삼아야 하는데 하고 많은 사람 중에서 흠이 많은 분을 내세우는 게 맞겠느냐는 생각을 저는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사드 문제나 비핵화 관련된 문제라든지, 미중 간 외교적 마찰과 견제 틈바구니 속에서 한국 외교의 나아갈 방향과 전략 이런 등등에 대해선 아직 파악을 못 했다는 이유로 전부 넘기더라"며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당내 기류에 대해 전했다.

그는 "일정한 부분 의혹이 해소가 됐다"면서도 "잘못햇다고 사과만 하면 모든 것이 용서되는 공직 풍토로는 문제가 있지 않느냐, 국민의 준법정신을 함양하고 모범이 되는 국민의 공복을 뽑는 청문절차에 무슨 의미가 있느냐 이런 회의론도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