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重그룹, 5월 누적수주 38억 달러…연간 목표 51% 달성

기사승인 2017.06.01  13:50:14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가 5월에도 견고한 수주실적을 기록하며 연간 수주목표의 절반이 넘는 실적을 조기 달성했다.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조선3사가 5월 한달동안 총 20척, 13억 달러의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21척, 10억 달러대비 척수는 비슷하지만 금액은 30% 늘어난 수치며, 수주 불황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된다.

또한 발주예정분인 옵션을 포함하면 수주는 최대 29척 19억불까지 늘어나게 된다.

5월 누적으로는 총 62척, 38억 달러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12척, 10억 달러) 대비 척수기준으로 5배 이상 늘어났다. 특히 연간 수주목표인 75억 달러(조선 3사 기준)의 51%를 이른 시간에 달성함으로써 올해 수주 실적 전망을 밝히고 있다.

세부적으로 조선3사는 5월까지 10만 톤급 이상 탱커선 28척을 수주하며, 전세계 발주물량 42척(클락슨 발표 기준)의 67%를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초대형유조선(VLCC)도 전세계 발주물량인 27척의 절반이 넘는 14척을 수주했다.

이는 선주사들이 선박 발주 시 당장의 선가보다는 품질, 적기 인도, 중고 선가, 조선사의 재무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선사를 택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초대형유조선, LNG선 등을 중심으로 수주 관련 문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올해 수주목표를 초과하는 실적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선주사들의 니즈를 사전에 파악하는 한편 앞선 선박건조 기술력과 안정적인 재무건전성 등의 장점을 앞세워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