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K이노, ˝배터리·화학 주력 딥 체인지 2.0 가동할 것˝

기사승인 2017.05.30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송지영 기자)

   
▲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오늘 서울 종로구 SK 서린 사옥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2017 CEO 기자간담회'에서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다시 한번 딥 체인지를 위해 박차를 가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30일 종로구 서린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딥 체인지 1.0으로 짧은 여름과 긴 겨울의 알래스카에서도 생존할 수 있는 체력을 갖췄다"며 "이제는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경영전쟁터를 아프리카의 초원으로 옮기는 딥 체인지 2.0을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약육강식 게임의 룰이 지배하지만 경쟁력만 있으면 생존은 물론 성장에 제약이 없는 아프리카 초원으로 전장을 옮기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이다.

김준 사장은 딥 체인지의 방향성으로는 "차세대 먹거리로 배터리·화학 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을 지속 성장이 가능한 구조로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은 그간의 딥 체인지를 통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과 올 1분기 조 단위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이에 더해 2014년 말 8조에 육박하던 순차입금을 1조 미만으로 줄이는 등 새로운 성장을 위한 충분한 체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시장의 판을 흔들고 있는 새로운 에너지원의 등장, 4차 산업 혁명으로 대표되는 기술의 진보 등으로 인한 SK이노베이션 사업 환경의 급격한 변화도 이 같은 딥 체인지를 추진하지 않으면 안 되는 큰 요인이라 설명했다.

또한 딥 체인지의 방향으로는 △안하던 것을 새로게 잘 하는 것 △잘하고 있는 것을 훨씬 더 잘 하는 것 등 두 가지를 제시했다. 이는 SK이노베이션의 사업구조와 수익구조를 아프리카 초원에 적합하게 탈바꿈 시키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딥 체인지의 첫번째 방법, 안하던 것을 새롭게 잘 하는 것을 위해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배터리와 화학 분야를 집중 공략하는 딥 체인지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중심으로 글로벌 넘버원 경쟁력 확보를 위해 투자는 선제적으로 과감하게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를 포함한 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적극적인 투자를 하기로 했다.

배터리 시장의 초고속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생산량을 작년 말 기준 1.1GWh 수준에서 2020년에는 10GWh로 늘린 뒤 2025년에는 글로벌 배터리 시장 30% 점유율 달성을 목표로 설정했다. 또한 한 번 충전으로 500km를 갈 수 있는 배터리를 2018년까지, 700km까지 갈 수 있는 배터리는 2020년 초까지 개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화학 사업은 현재와 같은 국내 생산과 기초 화학제품 중심의 사업구조로는 제한적인 성장에서 탈피하기 어렵다고 보고 △내수 시장이 급격히 커지고 있는 중국을 중심으로 한 소비지 중심 생산 능력 확보 △고부가 분야인 포장재와 자동차용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바꾸기로 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전략을 통해 SK종합화학을 글로벌 10위권의 화학 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 덧붙였다.

딥 체인지를 위한 두번째 전략, 잘하고 있는 것을 훨씬 더 잘하는 것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석유와 윤활유 및 석유개발 사업은 글로벌 파트너링 확대를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를 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사업별로는 석유사업의 경우 동북아-동남아-중동을 연결하는 이른바 3東 시장에서 생산-마케팅-트레이딩 연계 모델을 개발하고, 글로벌 파트너링을 통해 이를 구체화할 계획이다. 특히 동북아에서는 원유 공동 조달과 반제품 교환 등 수급 분야에서 협력 모델을 찾고, 북미에서의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는 것도 추진할 예정이다.

윤활유사업은 고급 윤활유의 핵심 원료인 그룹III  기유 시장에서의 글로벌 1위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해 안정적인 성장과 함께 수익구조 개선도 함께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그룹Ⅲ 기유 시장은 지난 2015년 420만 톤에서 2025년 630만 톤으로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석유개발사업(E&P)은 저유가로 수익성은 악화되었지만, 저유가에서도 사업기회가 존재하는 만큼 전통자원은 베트남과 중국 중심으로, 비전통 자원은 북미에서 균형 잡힌 성장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현지에서 셰일 자원을 생산 중이며 올 초에는 석유개발사업 본사를 미국으로 옮긴 바 있다.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하는 딥 체인지는 에너지·화학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플러스알파를 갖추도록 하는 것"이라며 "에너지·화학 중심 포트폴리오의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위해 현재의 딥 체인지도 새로운 딥 체인지 대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기업가치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영속성을 담보하기 위한 딥 체인지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는 급속히 커지게 될 것이"이라며 "김준 사장이 밝힌 딥 체인지는 우리나라 주력 산업 포트폴리오를 업그레이드시켜 대한민국 경제 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지영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