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만평] 김무성의 ‘알까기’

기사승인 2017.04.27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 / 글 정진호) 

   
▲ ⓒ 시사오늘 이근

‘대선 저울’이 급격히 기울고 있다. 보수 표심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로 양분되면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청와대에 무혈입성(無血入城)하는 분위기다. 다만 변수가 있다. 바른정당 김무성 선대위원장이다. 바른정당은 지난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유승민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간 ‘3자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단일화를 가장 적극적으로 밀어붙이는 인물은 다름아닌 ‘선대위원장’ 김무성 의원으로 알려졌다. ‘보수 대통합’으로 막판 대역전을 설계하고 있는 김 위원장은 차기 대선판을 뒤흔들 ‘히든카드’가 될 수 있을까.

그림 이근 / 글 정진호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