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만평] 정치권은 이전투구 중

기사승인 2017.04.12  

공유
default_news_ad1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 / 글 정진호) 

   
▲ ⓒ 시사오늘 이근

이전투구(泥田鬪狗)라는 말이 딱 어울린다. 차기 대선판이 상대 후보 비방에만 집중하는 ‘진흙탕 싸움’으로 흘러가고 있다. 얼마 전까지는 앞서가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붙잡기 위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검증의 탈을 쓴 비방’을 펼치더니,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뛰어오르자 이제는 문재인 후보가 네거티브 공격을 시작했다. 두 사람의 싸움을 지켜보던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비전과 정책 경쟁을 실종시키는 퇴행적인 정치공학 선거로 가고 있다”며 혀를 끌끌 찼다. 국민 의식은 점점 성장해 가는데, 정치인들은 수준 낮은 네거티브 전쟁을 언제까지 계속할 생각일까.

정진호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