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영교, 더민주 '자진탈당'…"분골쇄신하겠다"

기사승인 2016.07.11  

공유
default_news_ad1

- "당에 부담 덜기 위해 떠나야겠다고 생각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오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11일 '가족 특혜채용'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탈당하기로 결정했다.

서 의원은 이날 서울시당에 탈당서를 팩스로 제출, "오늘 제 생명과도 같은 더민주당에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당을 떠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 의원은 "국회의원이라는 자리가 얼마나 무겁고 조심해야 하는 자리인지 다시 깨달았다"며 "철저히 반성하고 혼신의 힘을 다해 국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또 "잠도 잘 수가 없었고 숨도 제대로 쉴 수가 없었다. 심장이 터질 것 같은 고통을 겪고 있다"며 개인적인 고통을 털어놓기도 했다.

당초 더민주당은 오는 12일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열고 서 의원의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자진탈당으로 당 차원의 징계를 받지 않게 됐다.

오지혜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