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더민주, 현역 3차 컷오프 공개…전병헌·오영식 탈락

기사승인 2016.03.11  14:20:12

공유
default_news_ad1
"오영식, 강북갑 야당 우세지역임에도 지역상황 좋지 않아"
"전병헌, 보좌관 실형이 공천배제 가장 큰 이유"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오지혜 기자)

   
▲ 더민주 3차 컷오프에 포함된 오영식(서울 강북갑)·전병헌(동작갑)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1일 현역 의원에 대한 3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문재인 전 대표 시절 최고위원을 지낸 오영식·전병헌 의원이 올랐다. 

더민주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서울 강북갑과 동작갑 등 2개 지역구를 전략공천 검토지역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지역의 현역 의원인 오영식·전병헌 의원은 20대 총선에 나설 수 없게 됐다. 두 의원은 크게는 친노 온건파, 작게는 정세균계로 분류된다.

더민주는 이와 관련 "해당 지역들은 대체할 만한 인물이 있다는 게 공관위의 보고"라면서 "오 의원의 경우 강북갑이 야당 우세지역임에도 상황이 상당히 안 좋은 것으로 분석됐고, 전 의원은 보좌관이 실형을 받은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더민주는 이날까지 현역 의원 18명을 공천에서 배제했다.

1차 컷오프에서는 △문희상(경기 의정부갑) △신계륜(서울 성북을) △노영민(충북 청주흥덕을) △유인태(서울 도봉을) △송호창(경기 의왕과천) △전정희(전북 익산을) 의원이 공천에서 배제됐다. 비례대표에서는 △김현 △백군기 △임수경 △홍의락 의원이 컷오프됐다.

2차 컷오프에서는 △강기정(광주 북갑) △정청래(서울 마포을) △부좌현(경기 안산단원을) △윤후덕(경기 파주을) △강동원(전북 남원임실순창) △최규성(전북 김제부안) 의원이 공천에서 배제됐다.

오지혜 기자 sisaon@sisaon.co.kr

<저작권자 © 시사O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만평

1 2 3
set_P1

카드뉴스

1 2 3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